조희연 교육감, "정규직 교직원 지칭...'일 안해도 월급 받는 그룹' 발언 사과"
조희연 교육감, "정규직 교직원 지칭...'일 안해도 월급 받는 그룹' 발언 사과"
  • 박영재
  • 승인 2020.03.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교 정규직 교직원을 '일 안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학교 개학을 더 늦추는 것과 관련해 시민과 댓글로 의견을 나누면서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과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이 있는데 개학이 더 연기될 경우 후자에 대해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개학이 연기되면 임금도 받지 못하는 '방학 중 비근무 학교 비정규직'에 대한 생계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미였지만 정규직 교직원은 일을 하지 않아도 월급을 받아 간다는 의미로 해석되면서 논란을 야기 시켰다.

이에 대해 조 교육감은 "문제가 될 수 있는 표현을 쓴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개학 연기를 두고 조정돼야 할 여러 사안을 두고 고민하다가 나온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더불어 조 교육감은 "교육현장에서 소외되거나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쓴 글이었다"며 발언 취지를 거듭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