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보건복지부 장관 "코로나19 검사 능력 한국과 비교 지적...능력에 대한것 아니야"
美 보건복지부 장관 "코로나19 검사 능력 한국과 비교 지적...능력에 대한것 아니야"
  • 최형섭
  • 승인 2020.03.1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 19와 관련해 '미국은 왜 한국처럼 한꺼번에 많은 검사를 진행하지 못하냐'는 지적에 "능력에 대한 것이 아니"라고 답했다.

에이자 장관은 10일(현지시간)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첫 사례가 보고된되고 1주일 안에 하루 1만명을 검사했는데, 미국은 2월 27일 지역사회 확산 첫 사례가 있었는데도 아직도 1만명을 검사하지 않고 있다'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에이자 장관은 "한국은 발병이 폭발적이고 즉각적으로 이뤄졌고 세계 진원지들 가운데 하나가 된 클러스터, 즉 집단 감염지를 갖고 있지만 우리는 그렇지 않다"며 상황이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미국도 이용 가능한 검사 여분이 있고 필요할 경우 1만 건, 주말까지는 2만 건의 검사를 받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