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코로나19 지원 대책...100만원 끝나면 다음은? 지속가능 지원해야"
김종인 "코로나19 지원 대책...100만원 끝나면 다음은? 지속가능 지원해야"
  • 이창수
  • 승인 2020.03.3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적 경제정책...현재로선 해결하기 어려운 실정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30일 코로나19 경제 지원 대책과 관련해 "소득을 일시적으로 줬다가 중단이 되면 생계유지가 어렵기 때문에 지속가능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며 가구당 일정 금액 지급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김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코로나 사태가 연말까지 지속될지, 더 갈지도 모르는 실정"이라며 "가구당 100만원씩 주면, 100만원이 끝나면 그 다음은 어떻게 할 것인지 그에 대한 대비가 안돼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자신이 제안한 예산 100조원의 용도 전환과 관련해선 "예산을 조정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대통령이 헌법에 보장된 긴급재정명령으로 조정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4·15 총선과 관련 "이번 4·15 총선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모든 것이 묻혀버린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지난 3년 동안 현 정권의 모든 실정을 판단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경제 상황을 맞았다"며 "일반적인 경제정책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것이 현재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지금 우리의 현실적인 문제를 지적하면 지난 3년 동안 겨우 버텨오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함으로써 생존의 근본이 없어질 것 같은 두려움에 쌓여 있다. 코로나로 굶어 죽으나 마찬가지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당장 경제가 비상인 상황이기 때문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기 위해 512조 예산에 대한 20%를 전환하는 조치를 빨리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선거를 목전에 두고 여러 가지 걱정도 많다. 나머지 선거 기간 동안 보다 강력한 입장은 천명해야 한다"며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상황이 간단치 않다. 자금을 많이 푼 것 같지만 금융시장 문제로 다시 한번 혼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선대위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비상대책위를 구성해서 그런 논의를 점진적으로 해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